YTN

[날씨] 한가위 전국 곳곳 비...오후부터 차차 그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인 오늘,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면서 고궁은 한산한 분위기라고 하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추석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윤수빈 캐스터!

[캐스터]
네, 창경궁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비가 내리고 있어서인지, 고궁은 한산하다고요?

[캐스터]
궂은 날씨 때문인지 이곳 창경궁을 찾은 사람들이 평소보다 적습니다.

현재 서울은 흐린 가운데, 비가 오락가락하고 있는데요.

흐린 날씨에도 고즈넉한 고궁 속 연못의 모습이 참 운치 있습니다.

먼저 레이더 영상부터 보겠습니다.

현재 비구름대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고 있는데요.

특히, 경남 통영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비의 양은 남부와 제주에 20~70mm, 많은 곳은 100mm 이상의 큰비가 내리겠고,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는 10~50mm,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5~2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이 비는 오후에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습니다.

따라서 오늘 저녁, 일부 지역에서는 구름 사이로나마 보름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은 오후 6시 59분, 대전은 오후 6시 57분, 부산은 저녁 6시 50분이 되겠습니다.

연휴 마지막 날인 내일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또 한차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귀경객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해가 지면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날이 서늘해지겠습니다.

오늘 달맞이 구경 가신다면, 외투 하나 챙기셔서 체온조절 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창경궁에서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