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 남해 지나 대한해협 통과...남해안 비바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주도는 빗줄기가 약해지고 있지만,

앞으로는 남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불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태풍 진로와 상황 알아봅니다. 홍나실 캐스터!

[캐스터]
네,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 남해를 따라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요?

[캐스터]
태풍 '찬투'가 제주도를 지나 남해에서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80km 부근까지 이동했는데요,

낮 동안 남해에서 동쪽으로 이동해 오늘 밤쯤 대한해협을 지나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보신 것처럼 제주도는 비바람이 약해지고 있지만, 태풍이 가까워지는 남해안 지역에는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겠고, 바람도 더욱 강해지겠습니다.

특히 영남 해안을 중심으로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통영은 오후 2시, 부산은 오후 4시쯤이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북동진하면서 전남과 서해 남부 해상에 내려졌던 '태풍특보'는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경남과 제주도, 제주 전 해상과, 남해 상에 특보가 이어지고 있고, 동해 먼바다에도 태풍 특보가 확대됐습니다.

태풍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제주도의 강한 비구름은 대부분 빠져나갔습니다.

하지만 내륙을 중심으로는 빗줄기가 굵어지고 있는데요,

현재 충북과 경북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월요일부터 지금까지 제주도 진달래밭에는 1,192mm, 한라산 남벽에도 1,018mm의 매우 많은 누적 강우량을 기록했는데요,

앞으로 제주도에 100mm, 많은 곳에는 150mm 이상의 비가 더 쏟아지겠고, 경남 해안에는 120mm 이상, 그 밖의 내륙에는 5~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강한 비와 함께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겠습니다.

비는 오늘 오후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잦아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낮 동안, 남해안에 강한 비바람이 불 것으로 보이니까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 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