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로 물폭탄...제주·남해·경남 특보

실시간 주요뉴스

새벽 사이 태풍 찬투는 제주도에 바짝 다가선 뒤

지금은 서귀포 남동쪽 약 80km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중심이 제주도와 서서히 멀어지며 오후 사이 남해 상을 지나 대한해협으로 진출하겠는데요,

태풍이 북동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전남 지역에 내려져 있던 태풍특보는 해제되고,

제주도와 남해상, 경남지역에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차츰 특보는 경북 일부와 동해 남부 해상까지 확대 발효되겠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제주도는 태풍의 영향권에 들며

현재까지 제주 산간에는 무려 1,200mm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현재는 태풍이 남해상을 향하며 제주도는 강한 비구름의 영향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모습이고요,

앞으로는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오늘 경남 해안에는 12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고, 충청과 경북에도 80mm 이상이 예상됩니다.

태풍과 비교적 거리가 있는 서울과 경기 북부에서는 빗방울 정도만 떨어지겠습니다.

여기에 제주와 남부지방은 강한 바람이 더해지겠습니다.

계속해서 강풍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비는 오늘 오후부터 서서히 그치기 시작해 태풍이 멀어지는 밤이 되면 대부분 잦아들겠고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주말에는 맑은 날씨를 되찾겠습니다.

이후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는 오전 사이 전국에 비가 한차례 지나겠고,

연휴 마지막 날에도 중서부 지역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