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차츰 제주도 근접...태풍경보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차츰 제주도 근접...태풍경보 확대

2021년 09월 17일 04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오전 6시쯤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 전역에 태풍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이 시각 제주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캐스터]
태풍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북상하면서 제주도의 비바람이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귀포는 앞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고요.

바람도 무척 강해서 바람의 방향대로 몸이 떠밀려 갈 정돕니다.

또 뒤로는 집채만 한 파도가 해안가를 삼킬 듯 계속 밀려오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태풍의 영향권에 든 제주도 전역과 남해 먼바다에 태풍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현재 태풍 '찬투'는 '중' 강도의 세력을 유지하며 서귀포 남서쪽 11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는데요.

오전 6시 무렵이면, 서귀포 남쪽 40km 부근까지 근접하겠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밤사이 제주 백록담에는 초속 30.1m의 돌풍이 기록됐는데요.

강한 바람에 서귀포 도순동 도로의 가드레일이 파손됐고, 일부 해안로와 노형 교차로가 침수돼 배수 작업이 진행되는 등 오늘 오전 2시 기준, 총 5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여객선 운항은 어제부터 모두 통제됐고, 어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15편이 결항된 가운데, 오늘도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닷새간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에는 무려 1,0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오늘 오후까지 제주 산간에 400mm 이상, 제주도에는 최고 3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니까요,

월파 위험성이 있는 해안가 출입을 자제하고, 재난 방송을 시청하면서 실내에서 안전하게 대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