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찌는 듯한 더위, 서울 34℃...잦은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계속되면서, 오늘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소나기가 자주 지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최현미 캐스터!

오늘은 어제보다 더위가 더 심하다고요?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연일 찌는 듯한 더위가 계속해서 기세를 더하고 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체감온도 35도 이상이 예상되면서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고요,

오늘 서울과 대전, 대구의 낮 기온은 35도, 강릉 36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오후부터는 대기불안정으로 인한 소나기가 지나겠는데요,

서울 등 수도권 북부와 강원, 충청이남 곳곳에 5~60mm가 되겠습니다.

시간당 30mm이상 세찬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한편 일본으로 태풍이 연달아 북상하고 있습니다.

먼저 9호 태풍 루핏은 일본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이지만, 휴일부터 제주와 남해 먼바다에 물결이 높게 일겠고요,

다음 주 초충반에는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10호 태풍 미리내도 휴일에 도쿄 해상을 스쳐지나가며 올림픽 폐막식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무더위 속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예보돼있고요,

다음 주부터는 낮 기온이 3~4도 정도 내려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 정보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