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링링' 제주 지나 서해 진입...서울 등 전국 태풍특보
Posted : 2019-09-07 09:01
태풍 ’링링’, 군산 지나 충남 서해로 북상 중
태풍, 서해로 북상해 오후에 황해도 부근 상륙할 듯
오늘 지리산·제주 산간 최고 150mm 비 더 내릴 듯
서해 북상 태풍, ’비’보다는 ’바람’ 피해 더 커
호남·충남·수도권 순으로 태풍 영향 강해질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이세나 앵커
■ 출연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번에는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과 함께 태풍 상황과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반기성]
안녕하세요.

[앵커]
조금 전 저희 취재기자가 태풍이 군산 앞바다 쪽을 지나고 있다고 전해 줬는데요. 현재 위치 자세히 알려주시죠.

[반기성]
그렇습니다. 현재는 군산 바로 서쪽 앞바다 쪽을 통과하고 있고요. 기상청에서 예상하는 그대로 진로 경로도 그대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동 속도도 거의 47km 정도로 상당히 빠르게 이동하고 있거든요. 그렇다면 14시 정도에 서울과 위도가 같은, 그러니까 서울 서쪽 경기만 해상 쪽까지 진출하고요. 15시에 해주하고, 북한이죠. 황해남도 해주하고 개성 사이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18시에는 평양 인근, 21시에 가서는 강계 부근까지 진출하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현재 태풍의 강도는 어떻습니까?

[반기성]
현재 기상청 발표로는 중심 최대 풍속이 39m입니다. 그러니까 강한 중형급 태풍이죠. 굉장히 서해상으로 북상하는 태풍들이 실제는 북상하면서 세력이 약해지거든요. 그런데 이번 태풍은 현재 일단 기상청 예상대로라면 이례적입니다. 왜 그러냐면 기상청이 실제로 제주를 지날 때 오늘 새벽에 중심 최대 풍속 40m로 했거든요. 그런데 예상하는 것이 북상하면서도 세력이 그렇게 약해지지 않아요.

그러니까 현재도 39m고요. 경기만, 서울과 동위도에 올라가는 오늘 오후 2시경에도 실제로 37m 정도거든요. 그렇다면 태풍의 세력이 조금 약해지는 것이지,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올라온다고 보는 것이거든요. 물론 그렇게 보는 이유는 있습니다. 굉장히 이동 속도가 빠르다는 것, 그다음에 해수온도가 낮지 않고 평년과 같거나 크다는 것, 여러 가지 이유들이 있습니다.

제주대 문일주 교수 이론에 의하면 양쯔강에 많은 비가 내렸던 것이 민물로 들어오면 성층화를 만들어서 냉수대가 영향을 주지 못한다, 이런 여러 가지가 있는데 어쨌든 현재대로 그대로 강도로 북상을 한다면입니다. 기상청 예상대로 북상을 한다면 실제 지금까지 들어왔던 태풍, 서해상으로 북상해서 가장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들이 2010년에 곤파스, 2000년에 쁘라삐룬이 있었는데 이 두 태풍보다는 굉장히 강합니다.

실제로 곤파스 같은 경우는 2010년에 서울에 가로수 뽑히고 굉장히 재산 피해가 많이 났지 않습니까? 그 당시에 경기만에 들어올 때 초속 28m였어요. 그런데 지금 기상청 예상은 37m 정도로 보고 있거든요. 그렇다면 곤파스 때보다 거의 9m 이상이 더 강하다는 건데 글쎄요, 그 정도라면 피해가 엄청 크지 않겠나 일단 그렇게 보이고요.

쁘라삐룬 같은 경우 지금 약간 서쪽으로 올라갔는데 그런데 서해안 쪽, 충남 쪽 피해가 엄청났었습니다. 오히려 재산 피해는 곤파스보다 쁘라삐룬 때 더 많았거든요, 인명피해도 많았고. 쁘라삐룬 때는 28명이 사망, 실종을 했고 곤파스 때는 8명 그다음에 재산 피해는 곤파스 때 1600억 원, 쁘라삐룬 때도 2250억 원 정도 됐었죠. 그런데 지금 현재 기상청 예상대로 이 정도의 강도를 가지고 계속 그대로 북상해 올라온다면 피해는 쁘라삐룬이나 곤파스 때보다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앵커]
이례적으로 세력이 크게 약화되지 않으면서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더 큰 피해가 날 수 있다, 이런 말씀이시군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앵커]
지금 전국에 태풍 경보가, 태풍특보가 내려져 있고 서쪽에는 조금 더 위험한 태풍 경보가 발효돼 있던데요. 그렇다면 지금 이제 전국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이다, 이렇게 볼 수 있는 건가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지금 태풍이 영향을 주는 반경이 370km거든요. 그러니까 우리나라 전역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 안에 들어가고요. 가장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서도 더 강하게 영향을 받는 서쪽 지역이죠, 그러니까. 제주도, 호남 지역, 충남 지역, 수도권 지역은 경보고요. 그 나머지 지역은 주의보가 발령돼 있는 것이죠.

[앵커]
지금 조금 전 전북 쪽을 지났다고 하니까 이제 점점 충남 지역, 또 수도권까지 영향을 줄 텐데요. 서울 등 수도권도 조금 전 보니까 바람이 무척 세게 불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어느 시간대에 가장 조심을 해야 할까요?

[반기성]
일단 태풍은 위도상으로 같이 올라올 때 바람이 가장 강해집니다. 그러니까 서울과 가장 동위도상으로 경기만에 들어오는 시간이 14시 정도로 보고 있거든요. 그런데 대개 이때가 가장 바람은 강하고요. 통상 저희들은 그 전후 앞 3시간, 뒤 3시간 정도를 피크타임이라고 부릅니다. 그렇다면 거의 오전 11시부터 오후 17시까지죠. 이 사이까지가 가장 바람이 강한 시간이 되는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앵커]
지금부터 철저히 대비를 해야 하고 각별히 주의를 해야겠네요. 오늘 또 주말이다 보니까 외출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망설이는 분들이 있을 것 같은데 이번 태풍이 특히 바람이 문제지 않습니까? 어느 정도 위험하다, 어느 정도의 위력이다 쉽게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

[반기성]
지금 기상청 예상대로 경기만에 들어올 때 평균 최대 풍속이 37m라고 한다면 해안가나 섬이죠. 이쪽은 순간 최대 풍속을 우리가 돌풍이라고 부르는데 이런 건 거의 50m 넘습니다, 실제로. 그다음에 내륙 쪽은 약해지죠, 아무래도 마찰력 때문에. 그렇더라도 평균 최대 풍속은 35m에서 40m 불 가능성이 굉장히 높습니다, 수도권 같은 데는. 그 정도 같으면 실제로 굉장히 위험하거든요. 우리가 보통 태풍에서 32m 이상을 싹쓸바람이라고 부르는데 40m가 넘으면 승용차도 전복되고 실제로 나무도 뿌리째 뽑히고 사람도 날아가고 배도 뒤집히는 이런 수준이거든요.

입간판 날아가고 이런 건 15m에도 다 날아갑니다, 벌써. 그래서 상당히 위험할 수 있습니다. 현재 예상대로 그대로 정말 강도가 유지돼서 올라온다면입니다. 그러니까 그건 재난은 좀 더 미리 대비를 하는 게 좋습니다. 정말 그렇게 불 것을 실험해 볼 건 없거든요. 그래서 가급적 바람이 많이 부는 시간대에는 대개 태풍이 올라올 때 많은 인명피해가 나는 게 태풍 때문에 날아다니는 물체들이 있지 않습니까? 거기에 다치는 경우가 굉장히 많습니다.

그래서 외출을 자제하시고요. 특히 순간최대 풍속이 40m 가까이 불게 되면 승용차 같은 경우도 위험하거든요.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하시는 게 좋을 것 같고요. 특히 인천이라든가 충남 서해안 지역, 이쪽 지역은 해안가로는 절대로 나가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앵커]
외출은 가급적 자제하는 게 좋다라는 말씀해 주셨는데 집 안에 있을 때는 창문이 깨진다든지 이런 위험이 있지 않습니까?

[반기성]
그렇습니다. 이 정도 바람이라면 고층 아파트 같은 데는 유리창이 깨질 확률이 굉장히 높습니다. 그래서 일단 테이핑, 그러니까 테이프나 신문으로 발라주고. 그런데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유리창과 창틀이죠, 틀 사이의 간격을 완전히 막아서 움직이지 않도록 해 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앵커]
오늘 서울 같은 경우는 오후 5시까지는 각별히 조심을 해야 된다라고 말씀을 해 주셨는데 그렇다면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는 시점은 언제라고 볼 수 있을까요?

[반기성]
일단 현재 기상청 예상대로 따른다면 오늘 18시에 평양 쪽을 지나서 22시에 강계 쪽 지나가거든요. 그런데 이때까지도 강한 태풍이에요. 그리고 반경도 줄어들더라도 영향 태풍이 320km 정도 되거든요. 그렇다면 밤까지는 최소한 우리나라 중부지방 정도까지는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어 있는 것으로 봐야 하고요. 내일 새벽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인근까지 진출하면 소형, 약한 태풍으로 바뀝니다.

그래서 일단 피크타임, 15시 정도까지는 강하게 불고 그 이후에는 바람이 확 줄어드는 게 아니에요. 바람은 강합니다. 서서히 줄어들죠. 그런데 그러한 시간까지 완전히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것은 내일 새벽 정도가 되지 않겠나 그렇게 예상을 합니다.

[앵커]
내일 새벽까지는 계속 주의를 해야 한다. 저희가 바람 얘기를 주로 했는데요. 비는 어느 정도로 예상하십니까?

[반기성]
지금 현재 제주도 산 같은 데390mm 이상 내렸어요. 지리산도 150mm 이상 내렸는데 이런 쪽은 지형적인 영향이 있는 것이고요. 아까도 얘기했지만 이번 태풍은 비태풍이 아니라 풍태풍입니다, 바람태풍이거든요. 실제로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나 지리산이나 남해안 지역은 오겠지만 중부지방, 서울을 중심으로 하는 수도권이나 중부지방 쪽으로는 10에서 40mm, 많이 오면 60mm. 비는 그렇게 많은 양은 아닐 걸로 봐요. 다만 중요한 것은 가을 장마로 인해서 많은 비가 내려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좀 더 주의를 해야 한다는 거죠.

[앵커]
마지막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리를 해 드려야 될 것 같은데요. 앞으로 어느 시간대에 어느 지역에서 가장 주의를 해야 하는지 정리를 해 주시죠.

[반기성]
일단 지금부터 오후 1시 사이까지는 충남 쪽이 가장 피크가 되겠고요. 그다음에 서울 같은 경우는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서울과 수도권은 11시부터 오후 5시 사이가 피크타임이 될 것이다. 그러니까 그 타임대가 가장 위험하겠죠, 아무래도.

[앵커]
알겠습니다.

지금까지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과 함께 태풍 상황과 전망 알아봤습니다. 고맙습니다.

[반기성]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