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호 태풍 '크로사' 내일 일본 상륙...한반도 영향 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14 16:22
앵커

북상하는 10호 태풍 '크로사'는 광복절인 내일 일본에 상륙해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후 태풍이 동해로 진출하면서 영동과 영남 해안도 직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여 강한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정혜윤 기자!

10호 태풍이 내일 일본에 상륙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광복절인 내일 새벽, 일본 규슈 인근에 상륙한 뒤 오전쯤 혼슈를 남북으로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내일 저녁쯤 동해로 빠져나와 빠르게 북동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태풍은 크기는 중형급, 강도는 중간 정도의 태풍입니다.

중심 부근에는 나무를 부러뜨릴 수 있는 초속 32m의 강풍과 폭우 구름을 동반하고 있어 일본이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앵커

태풍이 우리나라를 비껴가지만, 영동과 영남 해안은 직접 영향권에 든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태풍은 비껴가지만, 태풍 중심과 가까운 울릉도·독도와 영남 해안, 그리고 영동지방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과 울산, 포항 등 영남 해안과 울릉도 독도, 동해와 남해 상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또 영동 지방에는 호우 예비 특보와 강풍 예비특보가 동시에 발효 중입니다.

이 지역에는 내일부터 모레 오전까지 초속 20~30m의 강풍과 함께 최고 25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동해안과 영남 해안, 울릉도·독도에는 시간당 20~50mm의 폭우가 내려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서울 등 내륙은 태풍 간접 영향을 받아 20~60mm의 비가 내리겠고, 비와 함께 무더위는 한풀 꺾일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