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전국에 최고 36℃ 폭염...동해안 내일 첫 열대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4 11:32
앵커

봄이 아닌 한여름 같은 날씨입니다.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기온이 최고 36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폭염은 휴일까지 이어질 전망인데, 영동지방에는 내일 아침 첫 열대야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더위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입니다.

아직 5월인데,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오늘 36도까지 기온이 오른다면서요?

기자

오늘 경북 경산과 의성 낮 기온이 무려 36도까지 치솟을 전망입니다.

그 밖에 강릉 34도, 대구 35도, 서울도 32도까지 기온이 오르며 마치 한여름 같은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도, 전남과 영남지방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번 폭염은 휴일까지 이어질 전망인데요.

특히 강원 동해안과 경북 내륙이 가장 더워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 노약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야외 작업자는 20분 간격으로 물을 마시고, 한낮에는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앵커

오늘 아침 제주도에는 열대야에 버금가는 밤 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영동지방에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요?

기자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당일 아침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것을 기준으로 합니다.

오늘 아침 제주도 최저 기온이 25.1도를 기록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높았는데요.

다만 제주도는 전날 밤 기온이 24.9도로 나타나면서 열대야로 기록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주말인 내일 아침, 강릉 기온이 26도, 속초는 25도로 예상돼 영동지방에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올해 폭염주의보가 일찍 내려진 데다 기온도 벌써 35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올여름 얼마나 더울까 걱정인데, 어제 기상청에서 공식 발표가 있었죠?

기자

걱정대로 올여름 더위도 역대급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낮 기온이 예년보다 높은 데다,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에 중국 내부의 열적 고기압 영향이 겹치기 때문입니다.

특히 올여름 장마가 늦게 시작되는 데다 장맛비도 남부에 집중될 가능성이 있어서 6월에도 폭염과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기상청은 중국 남부에서 확장하는 티베트 고기압의 세력이 지난해보다 약한 데다 8월에는 북쪽 찬 공기 영향으로 국지성 호우가 잦을 것으로 보여 지난해처럼 강한 폭염이 오래 지속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