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모레 서해에서 인공강우 실험...미세먼지 줄어들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23 12:01
앵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인공강우 실험이 이뤄집니다.

모레, 서해에서 중국발 스모그를 줄일 수 있는지, 가능성을 확인하게 되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김진두 기자!

미세먼지를 줄이는 목적으로 이뤄지는 인공강우 실험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요?

기자

네 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인공강우 연구에 착수했는데, 가뭄을 대비해 강우량을 늘리는 목적이었습니다.

미세먼지를 줄이는 목적으로 하는 실험은 이번이 사상 처음입니다.

실험은 이번 주 금요일, 그러니까 모레 서해에서 이뤄집니다.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과 환경부가 참여해 인공강우로 인한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확인하게 됩니다.

앵커

의미 있고 국민의 관심도 큰 실험인 셈인데,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네 이번 합동 실험에는 기상 항공기와 기상 선박이 동원됩니다.

또 이동식 기상 관측 차량과 미세먼지 측정 장비도 활용되는데요,

먼저 기온과 바람, 미세먼지 등을 분석해 실험에 가장 적합한 장소를 찾습니다.

이어 기상 항공기가 구름 속에 비의 씨앗인 '요오드화 은'을 살포하면, 실제 강우량의 변화가 나타나는지 확인하게 됩니다.

이어 인공강우 전과 후의 미세먼지 농도 변화를 관측해 효과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실험이 진행됩니다.

앵커

이런 인공강우 실험이 최악의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을까요?

기자

당장 효과를 볼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우선 우리나라의 인공강우 기술이 선진국의 73%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성공률도 40%대로 완성된 기술이 아닙니다.

또 인공강우에는 재료가 되는 구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즉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한 날은 맑거나 안개 낀 날이 많아, 비를 내려서 미세먼지를 줄일 확률이 적다는 것입니다.

다만 최악의 미세먼지를 즉각적으로 줄일 방법이 없는 상황에서 인공강우 기술을 개발한 뒤 적합한 조건에서 쓸 수 있는 옵션으로 보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