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주말 전국 장맛비...남해안 많은 곳 400mm↑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 내내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모레까지 남해안 많은 곳은 4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신미림 캐스터!

서울의 장맛비는 아직인가 보군요?

[캐스터]
서울은 하늘이 잔뜩 흐린 가운데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장마전선은 남부지방까지 올라와 장맛비를 뿌리고 있는데요.

특히, 부산에는 호우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30mm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장마전선은 차츰 북상하면서 서울 등 중부 지방에도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레이더 영상 먼저 살펴보시면, 현재 비구름대는 주로 호남과 경남, 경북 남부와 제주도에 영향을 주고 있는데요.

제주 산간과 동부, 부산에는 호우 경보가, 제주 북부와 남부, 충남 서천과 경남 곳곳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까지 제주 성판악에는 161.5mm, 전남 보성에도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모레까지 전국적으로 최고 250mm의 물 폭탄이 떨어지겠고,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 산간 많은 곳은 4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내일까지는 장맛비의 영향이지만, 월요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오겠는데요.

현재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소형급의 약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한반도로 북상 중입니다.

태풍의 진로와 발달 정도가 매우 유동적인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꼼꼼히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남해안 등 남부 지방에, 내일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YTN 신미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