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美 매체 극찬 "마블 능가, 현존하는 최고 히어로물"

무빙, 美 매체 극찬 "마블 능가, 현존하는 최고 히어로물"

2023.09.25. 오전 11: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무빙, 美 매체 극찬 "마블 능가, 현존하는 최고 히어로물"
드라마 '무빙' 스틸컷 ⓒ디즈니+
AD
미국의 유력 매체 롤링스톤이 한국 제작진이 만든 디즈니+ ‘무빙’을 극찬했다.

롤링스톤은 22일(현지시각) “‘무빙’은 현재 TV 프로그램 중 최고의 슈퍼 히어로 시리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매체는 "강력한 10대들과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강력한 부모들에 대한 한국 드라마 ‘무빙’은 디즈니+와 훌루에서 역대 가장 많이 시청한 K-드라마가 되었다"면서 "한국, 일본, 동남아, 홍콩, 대만 등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많이 시청된 드라마가 돼 K-드라마 돌풍을 일으켰다. ‘스타워즈’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서 나오는 시리즈들을 능가했다"고 호평했다.

또한 '무빙' 제작비로는 약 4500만 달러(한화 약 600억)가 투입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역대 가장 비싼 한국 드라마이지만 해외 드라마 제작비와 비교했을 때는 적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롤링스톤에 따르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드라마들은 회당 최대 2500만 달러(한화 약 334억), 스타워즈 시리즈 '만달로리안'은 회당 1500만 달러(한화 약 200억)의 제작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무빙'은 연출한 박인제 감독은 롤링스톤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슈퍼히어로 장르에 비해 예산이 제한적이거나 적다는 점이 오히려 우리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마블과 같은 작품에서 볼 수 있는 퀄리티를 모방하려면 창의력을 발휘해야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롤링스톤은 '무빙'의 서사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내렸다. 매체는 “지난 몇 년간 미국의 슈퍼히어로물이 만들어 낸 그 어떤 스토리보다도 낫다”며 “이 작품은 철저히 한국적인 희생의 이야기와 영웅 서사가 층을 이루고 있다”고 평했다. 박 감독 역시 주인공 김봉석(이정하)이 자신의 능력을 두려워하며 숨겨오다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변화하는 장면을 언급하며 "'무빙'의 인물들은 땅에 뿌리를 두고 있는 현실적인 사람들이다. 이 작업은 나에게도 치유의 과정이었다"라고 말했다.

박인제 감독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 작업은 나에게도 치유의 과정이었다”며 “나는 가족 이야기에 굉장히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슈퍼히어로들의 이야기와는 달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첫째로는 예산 때문에 마블처럼은 할 수 없었다. 또 무빙의 인물들이 땅에 뿌리를 두고 있는 현실적인 사람들이라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최근 열린 간담회에서 '무빙' 시즌2 제작 계획에 대해서 "확고한 의지가 있다"라고 밝히며 시리즈를 이어 나갈 뜻을 전하기도 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