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취재N팩트] 원전 비상 디젤발전기에 극저온 소화설비...시험은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원전에는 외부로부터 전기 공급이 끊기는 비상 상황에 가동되는 디젤발전기가 있습니다.

원전 안전의 최후 보루라고 불리는데요,

이 비상 디젤발전기가 있는 곳의 소화설비 때문에 비상시 디젤발전기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어떤 소화설비가 설치돼 있기에 비상 디젤발전기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건가요?

[기자]
국내 27기 원전 중 20기 원전의 비상 디젤발전기 실에는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설치돼 있습니다.

영하 78.5도의 극저온 이산화탄소, 그러니까 드라이아이스를 분출해 불을 끄는 장비입니다.

그런데 만일 불이 나거나 소화설비가 오작동할 경우, 극저온 소화설비가 가동되면 내부 온도 역시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비상 디젤발전기가 제대로 가동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조건을 가정한 가동 시험은 단 한 차례도 없었습니다.

[앵커]
이런 우려가 있다면 소화설비를 굳이 이산화탄소를 쓸 필요는 없을 것 같은데, 다른 소화설비는 없는 건가요?

[기자]
이산화탄소 외에 물이 사용되는 스프링클러 소화설비가 있습니다.

초기 원전에는 스프링클러 방식이 사용됐는데, 한빛 3, 4호기 이후 경수로 원전은 모두 이산화탄소 소화설비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가장 최근에 지어진 신고리 5, 6호기부터는 다시 스프링클러 방식이 도입됐습니다.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극저온 환경이 된다는 단점 외에 오작동 시에 인명 사고 위험이 크다는 단점 때문입니다.

타당한 이유 없이 이산화탄소 소화설비로 바꿨다가 다시 물을 쓰는 방식으로 바꾼 것이죠.

[앵커]
당국과 원전 사업자의 입장은 뭔가요?

[기자]
우선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극저온 상황에서 비상 디젤발전기 시험을 한 적은 없다고 시인했습니다.

다만 비상 디젤발전기가 영하 20~30도의 환경에서 가동된다는 장비 공급사의 보증이 있고,

또 비상 디젤발전기는 두 대가 설치돼 있어 원전 안전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공급사의 공언으로 원전 안전이 보증되는 것은 아니고, 화재가 아니라 소화설비의 오작동은 동시에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원자력 안전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