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외 명문 오케스트라의 귀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가 잦아드는 이른바 엔데믹을 맞아 그동안 오지 못했던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가 잇따라 방한합니다.

이달에는 몬트리올과 쾰른에서 찾아옵니다.

신웅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몬트리올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7월 5일~8일 서울·대구·통영

캐나다의 명문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14년 만에 방한합니다.

클래식계의 젊은 거장으로 불리는 라파엘 파야레가 지휘봉을 잡았습니다.

1989년 스트라빈스키의 '불새'를 한국 초연한 것으로 유명한 오케스트라로, 내한 때마다 조수미, 사라 장 등 역대급 협연자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번에는 2017년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우승했던 한국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첫날 협연자로 무대에 오르고

그래미상 3회 수상에 빛나는 '바이올린의 여제' 힐러리 한이 둘째 날부터 함께 합니다.

[힐러리 한 / 바이올리니스트 :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연주할 예정인데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 마에스트로 라파엘 파야레와 함께 합니다. 이 유명한 부분 아실 거라고 생각해요.]

195년 역사의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가 5년 만에 내한합니다.

독일 정통 음악의 진수를 들려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이번에는 베토벤 레오노레 서곡 3번과 슈만 교향곡 3번을 연주합니다.

상임 지휘자 프랑수아 자비에 로트가 이끌고 한국계 독일인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이 협연합니다.

9월에는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10월에는 사이먼 래틀이 지휘하는 런던 심포니. 그리고 파리 오케스트라,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등이 예정돼 있습니다.

오케스트라는 특성상 대규모 인원이 이동해야 하기에 해외 팀 공연은 지난 2년여간 사실상 불가능했습니다.

그동안 끊겼던 이들의 발길이 다시 이어지면서 클래식 애호가들의 갈증도 조금씩 풀리게 됐습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