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BTS·콜드플레이 협업곡 발표...이번에도 빌보드 1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영국의 록밴드 콜드플레이가 방탄소년단과 함께 부른 곡을 발표했습니다.

영어와 한국어로 함께 불러 의미를 더했는데요,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를 직접 만나 개량 한복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BTS와 콜드플레이가 함께 부른 노래 '마이 유니버스'입니다.

두 밴드가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BTS는 한국어를 섞어서 노래했습니다.

모두가 직접 손글씨로 쓴 가사 영상에 이어, 조만간 공식 뮤직비디오도 공개됩니다.

두 인기 밴드의 협업으로, 다음 달 초 발표되는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정상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이규탁 /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양학부 교수 : 콜드플레이도 BTS 혹은 K팝이 상징하는 한글이라는 요소를 분명하게 가시적으로 드러내고 싶어 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좋은 곡으로 나온 것 같아서 반응이 좋을 것 같습니다.]

BTS는 유엔총회 참석차 방문한 뉴욕에서 콜드플레이를 만났습니다.

선물로 건넨 개량 한복을 입은 콜드플레이의 모습은 음악 팬 사이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앞서 유엔총회에 참석한 BTS 의상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들의 몸에 맞춘 정장은 명품 브랜드가 아니라, 국내 의류 업체에서 재고 의류와 친환경 원단으로 만든 것입니다.

[이도은 / 코오롱FnC 커뮤니케이션팀 이사 : 행사 주제에 맞춰서 지속 가능한 패션과 관련한 의상을 협찬해 달라는 제안이 왔고요. 재고 의류로 업사이클링(재활용품을 상품화)한 수트입니다.]

BTS는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퍼포먼스 영상을 촬영했고, 이 영상은 1,70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자랑했습니다.

연설 영상 역시 과거 배우 엠마 왓슨이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보다 높은 조회 수를 보여, 대중의 관심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