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월 극장가 지킨 한국영화...4차 대유행에도 '선방'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8월 극장가 지킨 한국영화...4차 대유행에도 '선방'

2021년 09월 17일 11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8월 극장가 지킨 한국영화...4차 대유행에도 '선방'
코로나19 4차 대유행 속에 한국 영화들이 선전하며 한여름 극장가를 지켰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8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모가디슈', '싱크홀', '인질' 등이 선전하면서 한국 영화 점유율은 전월보다 45.7%p 증가한 76.1%를 기록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외국 영화를 앞질렀습니다.

256만 명의 관객을 모아 8월 흥행 1위에 오른 '모가디슈'는 올해 전체 개봉작 중 처음으로 누적 관객 300만 명을 돌파했고, '싱크홀'이 202만 명, '인질'이 121만 명 등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외국 영화로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와 '프리 가이' 등이 각각 관객 수 42만 명과 30만 명으로 4위와 5위를 기록했습니다.

YTN 박영진 (yj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