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속 인기 스타, 달항아리 보며 '달멍'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2천 년대 중반부터 시작된 백자 달항아리의 인기가 코로나 속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떤 매력 때문일까요?

이승은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국립중앙박물관 3층 분청사기·백자실, 상설전시]

올해 개편된 국립중앙박물관 백자실에는 인기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보물 달항아리 한 점이 놓인 곳입니다.

혼자 앉아 달을 보듯 달항아리를 멍하니 바라볼 수 있습니다.

이 공간을 온라인으로 전한 이른바 '달멍' 영상도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정인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 정형화되지 않은 비대칭의 둥그스름한 형태와 또 무늬없이 유백색의 빛깔이 주는 아름다움이 있거든요.]

17세기 후반 이후 순도 높은 원료와 천300도 이상의 화력이 확보되면서 탄생할 수 있었던 달항아리의 매력은 완벽함이 아니라 편안함에 있습니다.

[이헌정 / 도예 작가 : 달항아리가 갖고 있는 가치가 제가 볼 적에는 달항아리는 완벽한 원을 추구하다가 완벽한 원을 놔버리는 데 있지 않나 생각이 들어요.]

['우리는 왜 달항아리에 매료 되는가'展, 갤러리 나우, 7월 28일까지]

달항아리는 예술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입니다.

극사실주의 그림에는 달항아리가 주는 수수께끼 같은 에너지가 담겼고, 따뜻한 빛깔의 사진에서는 어머니의 살결이 떠오릅니다.

수많은 금은 만났다 헤어지는 수많은 인연을 떠올리게 합니다.

나무를 태우고 석채로 그린 작품에선 나무와 흙을 태워 달항아리를 만든 도공의 숨결이 느껴집니다.

[김덕용 / 작가 : 형체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고 또 다른 생성인 달항아리로 잉태되는 생명의 순환성을 담고자 했던 작업이었습니다.]

비어 있는 듯 모든 것을 품은 달항아리,

완벽한 삶을 추구하지만 마음이 힘든 현대인에게 자연에 따르는 대범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