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뉴있저] 가수 이은미가 전하는 '2020 임을 위한 행진곡'
Posted : 2020-05-19 20:45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귀령 앵커
■ 출연 : 이은미 / 가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대한민국 민중가요의 대명사, 임을 위한 행진곡이 5.18 40주년을 맞아 재탄생됐습니다. 곡에 담긴 메시지는 무엇인지 노래를 부른 가수 이은미 씨가 스튜디오에 나와 계십니다. 안녕하십니까?

다시 뵙게 돼서 반갑습니다. 모든 사람한테 익숙한 곡이기는 합니다마는 요즘 젊은 세대는 생소할 수도 있고요. 어떤 노래인지 먼저 소개를 좀 해 주시죠.

[이은미]
5.18 민주화운동 당시에 계엄군들의 총칼에 쓰러져간 윤상원, 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에 헌정되는 노래극을 만들었었대요. 그런데 그중에 제일 마지막을 장식했던 곡이 임을 위한 행진곡이었던 거죠. 그게 자연스럽게 현장에서 알려지고 불려지면서 5.18을 대표하는 그런 음악이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40주년을 맞아서 어떻게 노래를 불러야겠다, 결심, 다짐하게 되셨어요?

[이은미]
굉장히 어려웠었어요. 5.18 역사의 진실을 아직도 모르고 있는, 혹은 부정하고 있는 그들에게 기억해야 될 이유가 있다라는 사실을 꼭 알려주고 싶었고요. 살아남은 자의 미안함과 또 진실을 아직 밝히진 못한 사람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움이 마이크 앞에 서게 한 계기가 됐죠.

[앵커]
노래에 대해서 잘 모르니까 이렇게 설명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마는 누구나 다 아는 노래는 사실 또 부르기 어렵지 않습니까? 그리고 노래 안에 정말 너무나 많은 것이 담겨 있는 노래는 도대체 어디를 어떻게 해야 될지, 참 어려울 것 같은데. 제일 신경 쓰였던 부분이 어느 부분인가요?

[이은미]
역사의 현장마다 시민들과 늘 함께했던 음악이어서 사실 그 중압감이 너무 컸어요. 과연 많은 분들의 수없이 많은 열망들을 제 목소리로 담아낼 수 있을까. 그런데 역시 가슴으로 노래하는 방법밖에는 없겠구나가 제 결론이었고요. 최대한 제가 느끼는 바들을 부끄러우면 부끄러운 대로, 또 여러분들이 이제는 치유와 위로의 노래로 느끼실 수 있도록 새로운 생명력을 제 목소리로 불어넣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노래를 할 수 있게 제게 명령했죠.

[앵커]
그냥 듣기만 해도 되게 어려운 작업이었다는 게 툭하고 와닿네요. 그런데 이 노래가 대한민국을 넘어서 아시아 국가 곳곳에서 불려지고 있습니다. 홍콩, 타이완 이렇게 민주화를 꿈꾸는 여러 국가에서 불려지고 있는데요. 노래, 특히 임을 위한 행진곡에 어떤 힘이 있다고 보십니까?

[이은미]
민주주의를 열망하고 자유를 열망한 모든 곳에서 이 노래는 불려졌으니까요. 그것이 아마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을 하거든요. 그 열망의 힘이 다른 곳에서도 똑같이 작용을 하는 것일 테고요. 진심은 진심으로 전달된다는 걸 단적으로 보여주는 게 임을 위한 행진곡이라는 곡의 힘인 것 같습니다.

[앵커]
공식 영어가사도 있습니다. 그렇죠? A March Song for My Dear Love. 임을 위한 행진곡. 이렇게 쭉 영어가사도 공식화된 게 있는데 그러니까 어떻게 보면 그냥 민주화 항쟁 중에 불려진 노래, 이게 아니라 인간애와 사랑과 희망, 용기 이런 것들을 갖다 보편적인 정서를 담고 있으니까 어느 나라에서건 좋은 노래야, 힘이 되는 노래야 이렇게 할 수 있는데. 세계화는 그래도 어떻게 되는데 전국화는 정말 힘들었습니다.

국내에서 왜 이렇게 작업이 힘든지, 그래도 이번에 보수 야당의 대표들이 가서 참배를 하고 그동안에 망언들에 대해서 사과를 했다고 해서 마음이 풀리기는 합니다마는 그 장면 보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시던가요?

[이은미]
하지만 아직도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제가 다시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이 작지만 그 시작점이 됐으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바람으로 노래를 했고요.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것 외에 다른 무엇이 필요하겠나라는 생각입니다.

[앵커]
진실이 밝혀져야 된다는 것에 주목해야 된다고 하셨는데요. 전두환 씨 관련 재판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증거나 증언은 계속해서 나오고 있지만 당사자는 부인을 하고 있거든요. 가수이지만 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이은미]
그들에게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어려울 때마다 직접 나섰던 여러분들의 힘이 결국 진실을 알 수 있게 할 거라고, 그러기 위해서는 연대하고 깨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말씀을 하시니까 사실은 언론도 여기에 대해서 가해자일 수 있습니다. 광주에 대해서 그렇게 입을 꽉 닫고 엉뚱한 얘기만 계속 전한 세월이 너무나 길었기 때문에 사실 가해자여서 언론인으로서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마는 아직도 캐내야 될 많은 진실들이 남아 있는데 개인적으로 꼭 진실이 밝혀졌으면,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하는 이야기, 이렇게 전하고 싶으신 게 있다면 어떤 게 있습니까?

[이은미]
제가 가장 가슴 아픈 부분은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이 자유는 죽음으로 맞섰던 분들의 덕이거든요. 우리 모두가 그분들에게 채무자라는 사실을 잊고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 부분이 가장 가슴이 아프고요. 진실을 알기 위해 역시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계속해서 불려져야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임을 위한 행진곡에 관련된 이야기 여쭤봤는데요. 이은미 씨, 앞으로의 계획은 또 어떻게 되시나요?

[이은미]
코로나19가 빨리... 그래야 저도 무대 위에서 여러분들께 직접 음악을 전해 드릴 수 있을 테니까요. 빨리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코로나19가 풀리는 그때를 위해서 지금 준비는 따로 하고 계신 건가요?

[이은미]
그럼요. 콘서트도 준비하고 있고 새로운 음악들도 준비하고 있는데요. 여러분들을 만나는 시간이 좀 더 빠르게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앵커]
저희도 스튜디오가 아니라 무대에서 빨리 뵀으면 좋겠습니다. 기다리고 계신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오늘 이렇게 귀한 시간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