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조어 대체할 쉬운 우리말 빠르게 만든다

실시간 주요뉴스

SNS 방식 ’새말모임’ 매주 3회 ’말 다듬기’ 회의
’새말모임’ 3개 조 각각 매주 순화어 1개씩 논의
매일 20개 언론사 기사 제목에서 신조어 검색
새 용어 등장 3일 안에 새 우리말 제안 목표
[앵커]
국립국어원이 새롭게 등장하는 외국어 신조어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을 빠르게 만들기로 했습니다.

쏟아져 나오는 신조어에 대응하기 위해 1년에 4번 열던 회의를 1주일에 3번씩 여는 것으로 획기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앵커 테넌트(anchor tenant)는 핵심 점포, 플랜테리어(planterior)는 식물 인테리어,

국립국어원 '우리말 다듬기 위원회'가 지난해 우리말로 바꾼 말은 모두 23개입니다.

이틀이 멀다 하고 쏟아지는 새로운 말을 석 달에 한 번씩 모인 회의에서 모두 다루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게다가 순화어를 아무리 잘 만들어도 외국 용어가 널리 쓰이기 시작한 뒤에 나오면 외면받기 일쑤였습니다.

[최혜원 /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장 : 어려운 외국어가 정착되고 난 다음에 다듬은 말을 제공하게 되면 확산되기 어렵고 일반인들에게 전달되기 힘든 면이 있습니다.]

[기자]
국립국어원이 전략을 바꿨습니다.

직접 모이는 대신 SNS 회의로 바꿔 매주 3번씩 회의하기로 했습니다.

10명씩으로 구성된 '새말모임' 3개 조가 각각 1주일에 하나씩 새로운 말을 논의하는 겁니다.

이를 위해 매일 20개 주요 언론사의 기사 제목을 검색해서 신조어를 찾아 '새말모임'에 전달하게 됩니다.

새 용어가 언론에 등장한 지 3일 안에 새 우리말을 제안하겠다는 목표입니다.

'새말모임'에서 다듬은 말이 확정된 표준어가 되느냐 여부는 일반인들의 호응에 달렸습니다.

[최혜원 / 국립국어원 공공언어과장 : 어려운 용어에 대한 하나의 대안으로 제시를 하는데 그 용어가 대중들 사이에서 호응을 얻고 정착이 된다면 우리말의 일부로 활용이 되는 겁니다.]

[기자]
국어원은 지난 석 달 동안 시범운영한 새말모임이 다듬은 우리말로 베그페커(beg packer)를 '구걸배낭족'으로 치팅데이(cheating day)를 '먹요일'로 바꾸는 등 15개의 다듬은 말 목록을 공개했습니다.

YTN 기정훈[prod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