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가 만든 뱀 로봇... 외계 생명체 찾는다

NASA가 만든 뱀 로봇... 외계 생명체 찾는다

2024.04.01. 오후 11: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설산부터 빙벽, 빙판 밑 물속까지 극한 지형을 탐사하는 로봇이 개발됐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NASA가 외계 생명체 탐사를 위해 개발한 건데, 뱀처럼 움직이면서 사람의 조종 없이 스스로 생명체를 찾아낸다는 계획입니다.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캐나다 앨버타주에 있는 애서배스카 빙하

버려진 호스 같은 모습의 로봇이 서서히 움직입니다.

뱀처럼 머리 부분을 들어 올리기도 하고, 얼음 위는 물론 눈밭, 모래 위에서 나사를 돌리듯이 빙글빙글 돌면서 앞으로 나아갑니다.

미 항공우주국 NASA가 개발 중인 외계 생명체 탐사로봇 EELS(일스)로, 길이는 약 4m, 무게 100kg에 구동장치인 액추에이터는 48개 달려있습니다.

머리 쪽에는 자율주행용 라이다와 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사람의 조종 없이도 스스로 움직일 수 있고, 영하 198℃의 온도까지도 견딜 수 있습니다.

NASA는 이 로봇을 지구에서 약 12억km 떨어진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에 보내는 게 목표입니다.

지름이 약 500km인 엔셀라두스는 두꺼운 얼음 표면으로 덮여있는데, 엔셀라두스 남극 얼음층 아래에는 바다가 있어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큰 곳입니다.

실제로 2015년 무인 탐사선 카시니호가 엔셀라두스 물기둥을 분석한 결과, 전체 부피의 1.4%가 수소, 0.8%가 이산화탄소로 생명체가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바 있습니다.

EELS 로봇은 엔셀라두스에서 좁은 간헐천을 따라 미끄러져 내려가 남극 밑 바다를 헤엄치며 스스로 생명체를 찾는 임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입니다.


영상편집;황유민

영상제공;NASA JPL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