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간 게놈' 보물창고 열렸다...난치병 치료 길 열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간 유전자 정보를 전부 밝혀내면 희귀 유전병이나 난치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밝히고 치료 방법을 얻어낼 가능성이 훨씬 높아질 텐데요.

영국 연구진이 역대 가장 큰 규모의 인간 유전자 정보를 공개했는데, 질병 연구의 보물창고가 열렸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나이가 들면서 눈의 신경조직인 황반에 노폐물이 쌓이는 노인성 황반변성!

65세 이상 노인에서 10명 중 한 명꼴로 발병하고, 실명 원인 1위를 차지하는 질병입니다.

이전까진 이렇다 할 치료법이 없었지만, 2017년 유전자 가위로 황반변성의 원인 유전자를 편집해 병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됐습니다.

유전자 가위가 공략한 건 VEGFA 유전자!

사람 개개인이 32억 개씩 가지고 있는 유전자 염기 순서, 그러니까 게놈 정보를 해석해 찾아낸 질병 원인 유전자입니다.

[김진수 / 싱가포르국립대 의대 초빙교수 : 사람별 DNA 염기 순서(게놈)를 분석해 보면 아주 유용한 정보가 많이 나와요. 새로운 질병과 관련성도 밝혀지고 유전자 가위로 그걸 연구할 수도 있고 치료할 수도 있습니다.]

영국 바이오뱅크가 그동안 수집한 영국인 50만 명분의 게놈 정보를 전 세계에 공개했습니다.

게놈 정보와 개개인의 습관과 환경, 건강 정보까지 묶어 공개했는데, 게놈 각각의 역할을 밝혀낼 힌트까지 풀린 겁니다.

여러 명의 게놈을 대조해 개개인의 유전적 차이 하나하나가 어떤 질병으로 이어지는지 볼 수 있고, 질병을 고칠 유전자 가위를 개발할 수도 있습니다.

그야말로 역대 최대 규모의, 고급 바이오 정보가 세상에 나온 겁니다.

[나오미 앨런 / UK바이오뱅크 수석과학자 : 전 세계 과학자에게 보물 상자가 열린 겁니다. 이번 정보가 질병 원인 유전자를 편집하는 치료제 개발을 가속할 겁니다.]

이번에 공개된 게놈 정보에는 동양인과 흑인의 게놈 정보 만 명분도 포함돼 있습니다.

한편, 한국 고유 게놈 정보를 구축하기 위해 정부는 내년부터 9천억 원을 들여 국민 100만 명의 게놈 정보와 건강·환경 정보를 수집하는 국가 통합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사업을 추진합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