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탯줄' 연결된 누리호...발사 전까지 반복·정밀 점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발사대에 우뚝 선 누리호에는 '탯줄'이라는 의미의 '엄빌리컬' 케이블이 연결됐습니다.

누리호는 앞으로 10가지에 달하는 주요 과정을 완벽하게 거쳐야만 오늘 우주로 날아오를 수 있습니다.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발사대에 수직으로 선 누리호

그 옆으로 4개의 팔을 가진 녹색의 거대한 건축물이 보입니다.

'탯줄'이라는 의미를 지닌 '엄빌리컬' 타워입니다.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를 충전하는 케이블과 전기 케이블의 연결을 위한 장치입니다.

[이호성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연구원 : 발사체가 상당히 높고 1단, 2단, 3단이 각각 독립적으로 작동하기에 각 단에서 필요한 전기나 유공압 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해서 엄빌리컬이 필요합니다.]

누리호는 발사 전까지 전기 점검과 자세제어계 점검, 유압배관 체결 총 10여 가지의 주요 과제 확인과 수백 가지 세부 점검을 통해 발사 준비 작업을 진행합니다.

이 과정에서 작은 오류라도 발생하면 원인 파악과 문제 해결 전까지는 모든 과정이 중단됩니다.

지난주 1단 산화제 탱크 내 레벨 센서의 오류는 발사 중단을 불러왔고, 지난해 10월 1차 발사에서, 발사대 하부 시스템 문제는 발사 한 시간 연기로 이어졌습니다.

이런 모든 점검 과정에서 문제가 없어야만 발사 시각이 정해집니다.

[오승협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장 : 현재로써는 오후 4시를 목표로 해서 발사 준비를 진행하고, 최종적인 발사 시각은 (오늘 오후) 발사관리위원회에서 여러 가지 안전 관련 부품과 진행 상황 점검을 확인한 후 최종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장마가 시작되며 최종 변수로 등장했던 날씨 예보도 발사에 지장이 없는 방향으로 수정된 상황

부품 오작동으로 한 차례 발사 중단을 겪었던 연구진들은 성공을 위해, 절차대로 발사 준비를 꼼꼼하게 진행하며 긴장의 끈을 조이고 있습니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YTN 이성규 (sklee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