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쪽짜리 청정 수소는 가라!...암모니아로 '그린 수소' 생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소 에너지는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탄소 중립을 이끌어갈 청정에너지로 꼽히는데요,

현재 국내 유통되는 수소 대부분은 생산 과정에서 탄소가 나오기 때문에 완전한 청정에너지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암모니아를 이용해 완전한 청정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아무리 사용해도 탄소가 나오지 않아 청정에너지로 불리는 수소!

하지만 완전한 청정에너지인지 판가름하는 건 수소 생성 과정에서의 탄소배출 여부입니다.

수소를 만들 때 탄소가 발생하지 않으면 완전한 청정에너지인 '그린 수소',  탄소가 나오면 반쪽짜리 청정에너지, '그레이 수소'입니다.

현재 국내 대부분의 수소는 석유를 가공할 때 나오거나 천연가스를 이용해서 만드는 그레이 수소입니다.

국내 연구진이 암모니아를 이용해 그린 수소를 대량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먼저 암모니아를 가열해 650도로 달궈진 촉매가 들어 있는 반응기를 통과시킵니다.

촉매를 만난 암모니아는 곧바로 수소와 질소로 분해되는데 질소를 흡착하면 순도 99.97%에 달하는 수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때 미처 분해되지 못한 암모니아는 회수돼 촉매를 가열하는 데 다시 쓰일 수 있어 어떤 단계에서도 탄소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구기영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박사 : 열전달이 우수한 금속으로 이뤄진 구조체 촉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연료를 적게 쓸 수 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반응기 효율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번 기술을 이용하면 해외에서 생산된 값싼 그린 수소를 국내에 들여오는 것도 더 수월해집니다.

수소를 압축해 액체로 운반하려면, 영하 250도의 초저온이 유지돼야 하지만, 암모니아 형태로는 영하 33도만으로도 수소를 운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운호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수소연구단 박사 : 재생에너지가 그렇게 비싸지 않은 나라가 있습니다. 그런 나라에서 수소를 만들면 (그린 수소를) 싸게 만들 수 있습니다. (수소를) 액화할 수 있는 기술 중에서 암모니아가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연구팀은 내년 하반기 울산에 매일 수소 2톤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구축하고 시범 운전할 계획입니다.

또 가스안전공사와 함께 배출 가스에 대한 안전 기준이나 생산된 수소 품질에 대한 기준 등을 마련해, 이번 기술이 국내 그린 수소 보급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