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꿈의 에너지 핵융합...상용화 위한 과제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형 인공태양 KSTAR의 활약으로 우리나라는 핵융합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성과를 내고 있다는 보도 어제 해드렸는데요.

핵융합 발전 상용화라는 최종 목표를 우리가 선점하기 위해서는 초고온의 에너지를 받아서 처리해내는 핵심 기술 개발이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최소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프랑스에 지어지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 ITER입니다.

오는 2025년쯤 완공돼 2035년에는 핵융합이 대량으로 일어날 수 있다는 걸 검증하게 됩니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7개국이 협력해 공동 개발 중인데, 모든 기술은 참여국들에 한해 완전히 공유됩니다.

[유석재 /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장 : 의무조달품에 대해 기술 확보를 하고, 그 외 다른 기술은 공유를 통해 우리 기술화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 장치(ITER)를 국내에 짓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갖고 있다고 말할 수 있고요.]

중요한 건 다음 단계입니다.

핵융합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전기로 바꿔줘야 하는데, 뜨거운 에너지를 받아낼 장치가 핵융합 상용화의 핵심입니다.

핵융합에서 발생하는 2천억℃에 이르는 에너지를 받아 일부는 전기에너지로 바꾸고, 또 일부는 핵융합 원료로 다시 쓰이도록 공급하는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합니다.

이 기술은 ITER 제작 기술과 달리 각 나라가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합니다.

[나용수 /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지금은 우리 모두 다 다른 나라와 더불어 함께 협력하고 친구인 관계이지만 ITER 이후로는 서로 경쟁하는 관계로 돌아서고 엄청난 시장을 놓고 경쟁하게 되겠죠.]

핵융합 에너지를 전기로 변환하는 기술까지 개발되면 핵융합 발전소를 지어 전기를 뽑아내는 건 시간문제입니다.

ITER 개발에 참가하는 7개국이 각자 기술 개발에 착수했는데, 아직은 모두 걸음마 단계입니다.

국내 연구진은 2035년이 되기 전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삼고 핵융합 에너지의 전기 변환 기술 연구 비중을 늘릴 계획입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2050년쯤엔 핵융합을 이용해 실제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