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앞서거니 뒤서거니 억만장자들의 우주경쟁...1등은 누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는 2024년 미국의 유인 달 탐사를 앞두고 민간 우주기업들의 경쟁이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민간기업들은 달 탐사뿐만 아니라, 우주관광과 우주인터넷 등 우주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는데요.

누가 어떤 분야에 앞서 있는 걸까요?

이성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는 2024년으로 예정된 미국 NASA의 유인 달 착륙선 사업은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단독으로 확정됐습니다.

앞서 NASA의 결정에 불복해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블루 오리진이 소송을 냈지만, 미국 법원은 머스크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머스크가 달 착륙선 분야에서 선승했다면, 버진 갤럭틱의 리처드 브랜슨은 지난 7월 첫 민간 우주 관광이라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리처드 브랜슨 / 버진 그룹 회장 : 어렸을 때부터 이 순간을 꿈꿔왔습니다. 우주에서 지구를 보기 위해 특별히 준비할 것은 없습니다. 모든 것이 마법 같았습니다.]

뒤이어 베이조스가 우주 관광에 성공했고, 머스크는 세 번째로 순서에서는 늦었지만 진정한 승자라는 주장입니다.

브랜슨과 베이조스가 우주경계선을 찍고 불과 몇 분 만에 돌아온 반면, 머스크는 훨씬 높은 궤도에서 무려 사흘 동안 궤도를 비행했기 때문입니다.

[시안 프록터 / 스페이스X 조종사 : 제 개인적인 꿈을 이룬 것뿐 아니라, 다음 세대의 유색인종과 유색인종 여성들에게 우주에 갈 수 있다는 영감을 줄 수 있어서 기쁩니다.]

우주 인터넷 분야는 머스크가 이미 소형 위성 1,740기를 우주에 올려,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습니다.

베이조스는 내년에 우주인터넷용 위성 2기를 발사할 계획입니다.

우주산업은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만큼 억만장자들의 돈놀이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관련 산업의 발전 속도를 크게 앞당기는 긍정의 효과가 크다는 평가에 무게가 실립니다.

[이창진 / 건국대 항공우주 교수 : 이분들이 다른 사업으로 돈을 벌어서 궁극적으로 우주개발이라는 인류가 시도하지 않은 사업을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우주산업의 태동에 근본이 됐다고 봅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도 지난달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서 성공에 버금가는 성과를 거두면서 우주경쟁 대열에 한 걸음 더 진입했다는 평가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YTN 이성규 (sklee95@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