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FDA, 모더나 백신 청소년 승인 연기..."심근염 위험"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식품의약처(FDA)가 10대를 대상으로 하는 모더나 사의 코로나19 긴급 사용 승인을 보류했다.

FDA는 29일 성명에서 "백신 접종 후 심근염 위험성에 대한 최근 국제 자료를 분석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모더나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사용 승인은 12~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내용이었다. 모더나 사는 이번 승인이 보류됨에 따라 예정돼 있던 6~11세에 대한 사용 승인 신청도 미루기로 했다. 현지 언론은 10대에 대한 모더나 백신 적합도 분석이 다음해인 2022년 1월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7월, 유럽의약품청의 안전위원회는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을 맞은 청년에게서 드물게 심장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특히 남성에게 나타날 위험이 크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최근 모더나 백신을 맞은 젊은 남성들에게서 심근염 및 심낭염(심장 주변 염증)이 발견되면서 일부 국가가 접종을 금지했다. 스웨덴 등 4개국은 이달 초 청년에 대한 모더나 백신 접종을 중지했으며, 덴마크 보건 당국은 12~17살에 대한 모더나사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

모더나 측은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150만 명이 넘는 청소년이 모더나 백신을 맞았지만 심근염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미국 하버드대 의대와 이스라엘 클래릿연구소는 16~29세 남성 240만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mRNA(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을 맞을 경우 42일 동안 심근염 발생 위험이 3.24배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