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살려주세요" 산속 조난 위치 소리로 찾는다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살려주세요" 산속 조난 위치 소리로 찾는다

2021년 06월 17일 14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연구진이 소리가 나는 곳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하게 시각화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

17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 따르면 음향진동초음파표준그룹 장지호 책임연구원과 포스텍 공동연구팀은 소리의 위치와 크기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고 지도처럼 시각화해 쉽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실생활에 활용하면 '산속 조난자 위치'를 소리로 찾을 수 있다.

최근 드론과 같은 무인 항공기 기술은 사람의 개입 없이 정찰·수송·구조 등의 분야에서 전천후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무인 항공기 기술을 통한 음원 위치 추적기술은 정밀도가 낮고 주변 소음 환경에 따라 극심한 성능 저하가 불가피하다는 단점이 있다.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음원 추적기술은 기존보다 10배 이상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드론 프로펠러 소음이나 다른 배경 소음이 있는 악조건에도 사용할 수 있다.

공동연구팀에 따르면 들리는 소리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이번 기술은 전기 누전·가스 누출 및 누수의 위치를 소리로 탐지할 수 있는 등 안전분야에도 적극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층간 소음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는 등 국민의 편의를 위한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동연구팀은 다양한 음향 데이터를 구현하기 위해 56개 스피커를 구 형태로 실험실에 설치했다. 이 가운데 여러 개의 스피커에서 특정 소리를 내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위치와 크기를 추적해 이를 지도처럼 시각화하게 된다.

KRISS 장지호 책임연구원은 "기술이 상용화돼 기존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기계공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메카니컬 시스템 앤 시그널 프로세싱'에 지난 5월 게재됐다.

YTN PLUS 이은비 기자(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