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린이 코로나19 환자, 성인보다 증상 가벼운 이유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어린이 코로나19 환자, 성인보다 증상 가벼운 이유

2020년 09월 24일 10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린이 코로나19 환자, 성인보다 증상 가벼운 이유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에 걸린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병을 크게 앓지 않고 합병증도 거의 생기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사이언스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발표된 최근 논문은 어린아이가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성인보다 증상이 경미하게 지나가는 이유를 분석했다. 연구는 24세 미만의 코로나19 아동·청소년환자 65명과 성인 코로나19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이 가운데 성인 환자는 37%가 기계 호흡이 필요할 정도로 증상이 악화됐으나 아동 및 청소년은 기계 호흡 비율이 8%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도 어린이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성인보다 사망률이 급격히 적다. 미국을 기준으로 0세에서 17세 사이의 어린이 사망자 수는 미국 전체 사망자의 0.2%에 불과하다.

미국 예일대와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 연구팀은 어린이의 '선천면역체계'가 어른보다 강해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인간의 면역체계는 크게 자연적인 선천면역과 병이 침투한 이후 항체 등이 생성되는 후천면역으로 나눌 수 있다. 선천면역체계가 강한 아이들은 '중화항체' 수치가 낮은 반면 타고난 사이토카인 수치는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반면 병이 급속도로 악화된 성인의 경우 중화항체 수치가 높았고 타고난 사이토카인 수치가 낮았다.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인체의 면역 방어시스템이 가동된다. 면역세포들은 주변에 위험 신호를 알리는 물질인 사이토카인을 분비한다. 하지만 만약 면역체계가 과도하게 반응하여 사이토카인이 급속하게 다량 분비되면 바이러스뿐 아니라 정상조직까지 공격하게 된다.

따라서 어린이처럼 선천 면역 체계가 강하면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이자 사망 원인 가운데 하나인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 생길 확률이 줄어든다. 이 때문에 선천 면역이 강한 어린아이들의 경우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해지는 사례가 적다는 설명이다.

연구를 이끈 케반 해럴드 예일대 면역학 교수는 "성인 환자의 코로나19 증상이 심한 이유는 후천면역체계가 작동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과도하게 작동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