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연구기관 기술이전 받는 '연구소기업' 천개 돌파...고용 효과도 탁월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연구기관 기술이전 받는 '연구소기업' 천개 돌파...고용 효과도 탁월

2020년 09월 08일 07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주사 대신 먹는 항암제 개발…미국 진출 목표
지난해 설립 연구소기업 180여 개…규모 확대
’K-방역’ 코로나 진단키트 개발 연구소기업 약진
[앵커]
정부 출연 연구기관이나 대학에서 만든 연구 성과를 활용하는 '연구소기업'이 천 개를 돌파했습니다.

연구소기업들은 지난해에만 7천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할 만큼 국내 과학기술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사 대신 먹는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는 한 바이오·제약 기업입니다.

정부 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개발한 항암 물질을 이전받아, 먹는 방식으로 암세포까지 침투시키는 연구가 한창입니다.

주사 처방의 번거로움을 피하는 대신 약물 효과는 높일 수 있어, 2025년 미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연구소기업으로는 천 번째입니다.

[장관영 / 원큐어젠(1000호 연구소기업) 대표 : 저희는 2025년도까지 임상을 완료한 후에 미국 시장에 진입해서 2027년도에는 2,500억의 매출액을 달성하고자 합니다.]

정부나 대학 연구기관의 기술을 이전받는 연구소기업은 지난 2006년 1호가 문을 연 이후 가파르게 규모를 늘려왔습니다.

지난해 연구소기업의 전체 매출이 7천억 원을 넘을 정도로 해마다 약 26%씩 높은 성장세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체 고용인력도 4천 명에 달할 정도로 일자리 효과도 탁월합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진단키트 등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린 연구소기업의 약진도 두드러집니다.

[윤병한 / 대덕연구개발특구본부장 : 성공 사례가 나오면서 연구소기업이라는 제도가 상당히 괜찮다는 것이 검증됐지 않았나 싶습니다. 연구소기업 1000호 달성을 기해서 더욱 추진력을 받고….]

현재 연구소기업은 주로 IT와 바이오 분야에 집중돼 있습니다.

정부는 연구소기업을 신산업 분야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해 전용 펀드 조성 등 맞춤형 지원 전략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