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용한 기술도 꿰어야 보배...기술 이전 앞장서는 청년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8 01:41
앵커

연구실에서 아무리 좋은 기술이 개발해도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다면 무용지물이겠죠.

그래서 대학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기업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이공계 졸업생을 이른바 기술전도사로 활용하는 제도가 지난해부터 시행되고 있는데 반응이 좋다고 합니다.

이혜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하고 석사 과정을 마친 최주섭 씨.

오늘은 새로운 방향제를 개발하는 중소업체 대표와의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깨끗한 실내공기를 유지하면서 향을 낼 수 있는지, 어떤 물질을 써야 하는지 기술자문을 해주는 겁니다.

대학이 가진 기술이나 노하우를 민간기업에 이전하는 데 이공계 졸업생을 징검다리로 활용하자는 '청년 TLO 사업'입니다.

[최주섭 / 청년 TLO 사업 참여자 : 실제로 기업과 연계해서 어떤 문제점을 해결하는 일들을 통해서 현실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찾다 보니까 실무를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술 개발에 투자하기 힘든 중소 업체로썬 전문가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됩니다.

세대를 뛰어넘는 젊은 연구자와의 소통은 색다른 자극이 되기도 합니다.

[오제혁 / 청년 TLO 사업 참여 업체 대표 : 학생들은 어떤 틀에 갇혀 있는 게 아니라 자유롭게 생각할 수 있으니까 다양한 아이디어도 많이 나오는 것도 있고 실제로 저기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저희가 빌려서 마케팅에 쓰는 경우도 있어서 그런 부분이 좋은 것 같습니다.]

기술 이전에 참여한 청년들도 현장감각을 익히면서 창업이나 취업으로 이어지는 기회를 얻기도 합니다.

[백성현 / 인하대 청년TLO 육성사업단장 : 대학의 유망 기술을 분석하고 이런 유망 기술을 이용해서 과연 사회에 어떻게 이바지할 수 있는가, 많은 고민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갖도록 하고 있습니다.]

대학이 보유한 기술 528건이 기업에 이전됐고 이를 통해 65억 원이 넘는 기술료가 발생하는 등 성과도 나타났습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 기술이 기업에 이전돼서 일자리와 사회적인 부가 가치를 새롭게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함께 힘써주시길 당부드립니다.]

기술 이전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에는 참여하는 대학은 모두 66곳.

지난해에 이어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 4천 명은 학교에서 열매 맺은 기술의 가치를 더하기 위해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