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용 금지' 프레온 가스, 중국이 몰래 배출 확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3 13:03
앵커

프레온 가스는 오존층을 파괴하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생산과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프레온 가스 배출이 급격하게 증가한 사실이 포착돼 과학자들이 원인을 찾아 나섰는데, 중국이 몰래 배출한 것이었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냉장고 냉매로 많이 사용했던 프레온 가스는 소량만으로도 반복해서 오존층을 파괴해 피부암과 지구 온난화를 유발합니다.

그래서 1987년 프레온 가스 배출을 단계적으로 줄이자는 내용의 몬트리올 의정서가 발효됐습니다.

2010년부터는 개발도상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프레온 가스를 생산하거나 사용하는 것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그런데 몬트리올 의정서 이후 감소하던 프레온 가스 배출량이 지난해 갑자기 폭증했습니다.

국제 공동 연구진의 조사 결과 증가량의 절반 이상이 산둥성과 허베이성 등 중국 동부에서 배출된 것이었습니다.

제주도와 일본 하테루마 섬에서 감지된 프레온 가스의 흐름을 역추적한 건데, 2013년부터 매년 만3천 톤씩 배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국이 UN에 보고한 기존 냉장시설 폐기과정 등에서 나온 6천 톤 말고도 무단으로 7천 톤을 배출한 겁니다.

[박선영 /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교수 : 그 이전에 만들어진 건물이나 냉장시설에 남겨진 단열재에서 프레온 가스가 유출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양은 앞서 말씀드린 7천 톤에 비해 매우 미미합니다. 따라서 저희가 제시한 7천 톤 증가 배출량은 새롭게 생산된 프레온 가스에 기인한 것으로밖에 판단할 수 없습니다.]

중국 동부의 방출된 프레온 가스는 건물단열재를 만들면서 나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내 연구진이 주도하고, 영국과 미국, 일본 등이 참여한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지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