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상] '한입 베어 문' 사과 같은 태양...부분일식 전국에서 관측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06 14:13
앵커

오늘 아침 하늘에선 태양 일부가 달에 가려지는 '부분일식'이 나타났습니다.

새해 벽두부터 찾아온 '우주 쇼'를 보기 위해 과학관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이혜리 기자입니다.

기자

오전 8시 36분, 태양의 윗부분이 달에 의해 가려지기 시작합니다.

구름 낀 날씨 탓에 흐릿하게 보이다가, 차차 맑아지며 이내 달에 가려진 태양의 모습이 또렷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태양은 점점 더 많은 부분을 달에 내어주다가 9시 45분 약 4분의 1이 가려졌고, 일식은 절정에 달했습니다.

[박대영 / 국립과천과학관 전문관 : 전체 (태양) 면이 다 가려지면 개기일식 일부만 가려지면 부분일식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오늘 부분일식은 전체 태양 면적의 약 24.2% 정도 가려진 겁니다.]

전국 곳곳에선 해가 가려지기 시작한 때부터 달이 태양 앞을 완전히 벗어나는 순간까지 전 과정이 포착됐습니다.

모든 과정을 관측할 수 있었던 건 2016년 이후 3년 만입니다.

신기한 광경 앞에 어린이들의 눈은 이내 호기심으로 가득 찹니다.

강렬한 태양 빛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 색안경이나 짙은 셀로판지는 필수, 저 멀리 떠오른 낯선 태양의 모습에 아이들의 상상력이 자라납니다.

[김도경 / 인천 신광초 2학년 : (태양이) 애벌레가 사과 베어먹은 듯이 반달 모양이었어요. 태양이 빨가니까 눈부셔서 잘 못 봤는데 이렇게 보니까 신기했어요.]

[박지호 /수원 영덕초 5학년 : 지금 몇 년 만의 일식이라서 더 신기했고 앞으로도 더 많이 봤으면 좋겠어요.]

부분일식은 올해 12월 26일 우리나라에서 한 번 더 관측될 예정입니다.

새해 첫 일요일에 찾아온 부분일식은 추위를 잊은 시민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