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스 "전쟁 유발 안 할 것"...평화해결 강조

마르코스 "전쟁 유발 안 할 것"...평화해결 강조

2024.06.23. 오후 4: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중인 필리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이 "필리핀은 전쟁을 유발할 생각이 없으며 늘 평화로운 분쟁 해결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현지시간 23일 남중국해 영해를 관할하는 팔라완섬 서부사령부를 찾아 "무력이나 협박을 사용하거나 고의로 그 누구에게도 해를 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마르코스는 "국가 방위에 있어 우리는 모든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려는 필리핀인 본성에 충실히 한다"며 최근 중국의 강력한 도발에도 대응을 자제한 군을 칭찬했습니다.

다만 "평화로운 기질을 묵인으로 착각해서는 안 된다"며 "필리핀은 누구에게도 위협받거나 억압받지 않을 것이며, 국제법에 따른 자유와 권리를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강대국 간 경쟁에서 어느 한쪽을 선택하도록 강요받기를 거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서 중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지난 17일 중국 해경이 양국 간 대표적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 세컨드 토머스 암초에 보급 임무를 수행하던 필리핀 해군 선박을 공격, 병사 1명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등 부상자가 여러 명 발생했습니다.

필리핀군은 중국 해경이 칼, 도끼, 망치 등을 휘두르며 비무장 상태의 병사들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충돌 이후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며 필리핀과 상호방위조약을 맺고 있는 미국 개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그러자 필리핀 정부는 이번 충돌이 "아마도 착오 또는 사고였을 것"이라고 긴장 수위 완화에 나섰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