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기간 생지옥 될 것"...전세계 향해 '경고' 나선 파리 시민들

"올림픽 기간 생지옥 될 것"...전세계 향해 '경고' 나선 파리 시민들

2024.06.17. 오후 12: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올림픽 기간 생지옥 될 것"...전세계 향해 '경고' 나선 파리 시민들
ⓒ연합뉴스
AD
2024년 하계 올림픽이 열리는 프랑스 파리의 시민들이 올림픽 기간 파리가 생지옥이 될 것이라며 오지 말라고 경고하는 콘텐츠가 온라인에 확산하고 있다.

14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올림픽 기간 파리에서 방문객이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영상이 틱톡 등 소셜미디어(SNS)에서 다수 공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파리에 사는 프랑스계 미국인 미란다 스타르체비츠(31)는 지난해 11월 틱톡을 통해 "오지 마라. 몽땅 취소하라"고 권고하며 "누구도 올림픽을 원치 않는다. 이건 엉망진창 그 자체다"라고 전했다.

'레오 노라'라는 닉네임으로 틱톡에 동영상을 올린 24세 현지 대학생은 "올림픽을 보러 파리에 올 계획이라면 오지말라"면서 이번 올림픽 기간 파리가 위험하고 '생지옥'을 방불케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영상 일부는 100만회 이상 재생됐다고 NYT는 전했다.

이는 전 세계에서 몰려드는 관광객과 행사 관계자들로 인해 파리 물가와 숙소 문제가 심화하는데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실제 스타르체비츠와 노라는 틱톡에 올린 영상을 통해 파리 시당국이 대학생 기숙사를 올림픽 관계자들에게 제공하려는 계획에 불만을 드러냈다.

올림픽 기간 파리 지하철 요금이 두 배로 뛰거나 각종 물가 상승 조짐에 대한 반감도 적지 않다.

이밖에 파업에 따른 교통대란이나 테러 가능성, 관광객을 노린 사기와 소매치기 등 각종 범죄에 대한 경고도 이어지고 있다.

스타르체비츠는 올림픽 기간 아예 파리를 떠나 프랑스 남부에 머물 것이라는 계획을 밝히며"나는 그렇게 할 수 있을 만큼 운이 좋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그렇게 할 수 있는 특권을 지니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