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동성애 혐오' 표현 논란에 사과..."나쁜 의도 없어"

교황, '동성애 혐오' 표현 논란에 사과..."나쁜 의도 없어"

2024.05.29. 오전 00: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프란치스코 교황이 논란이 된 동성애자 혐오 표현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교황청은 현지 시간 28일 성명을 내고 "교황은 동성애 혐오적인 용어로 불쾌감을 주거나 자신을 표현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불쾌감을 느낀 사람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교황은 지난 20일 이탈리아 주교 200여 명과 비공개 모임에서 신학교가 이미 '프로차지네(frociaggine)'로 가득 차 있다고 농담처럼 말한 사실이 현지 언론매체 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프로차지네'는 이탈리아에서 남성 동성애를 경멸하는 뜻으로 쓰는 표현입니다.

참석자들을 놀라게 한 이 발언은 교황이 동성애자가 사제가 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평소 입장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나온 언급이라고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이 소식은 전 세계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며 성소수자 인권단체와 가톨릭 신자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교황이 2013년 즉위 이후 성소수자에 대한 존중과 차별 금지를 강조해왔기에 충격은 컸습니다.

현지 일간지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 이탈리아어 표현이 얼마나 모욕적인 말인지 모르고 썼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탈리아에서 아르헨티나로 이주한 부모 슬하에서 태어난 아르헨티나인으로, 모국어는 스페인어입니다.

그동안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교회가 성소수자 신자를 포함해 누구에게나 개방적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그는 즉위 초반인 2013년 7월 29일 첫 기내 기자회견에서 동성애자 사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가 누구를 정죄하리오"라고 답했습니다.

이 발언은 오랫동안 교회에서 소외당했던 성소수자 가톨릭 신자들에게 희망의 물결을 일으켰습니다.

그는 지난해에는 사제들이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을 집전할 수 있도록 허용해 가톨릭계 안팎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오기도 했습니다.

교황청은 이날 성명에서 교황이 실제로 문제의 단어를 사용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AFP 통신은 전했습니다.



YTN 황보선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