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측 "러 당국, 시신 교도소에 묻는다고 최후통첩"

나발니 측 "러 당국, 시신 교도소에 묻는다고 최후통첩"

2024.02.24. 오전 03: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러시아 당국이 옥중 사망한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장례식을 비공개로 하지 않는다면 시신을 교도소에 묻겠다고 통보했다고 나발니 측이 주장했습니다.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은 현지시간 23일 소셜미디어 엑스에 한 시간 전에 수사관이 나발니의 어머니에게 전화로 최후 통첩했으며 3시간 이내에 비밀 장례식에 동의하지 않으면 나발니는 교도소 묻힐 거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나발니의 어머니인 류드밀라 나발나야는 러시아 연방 수사위원회는 아들의 시신을 어디에 묻을지 결정할 권한이 없다며 협상을 거부했다고 야르미시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야르미시 대변인은 또 나발나야는 수사관들에게 사망 원인을 규명한 지 이틀 내에 시신을 인도해야 한다는 법을 준수하라고 요구했으며 이 기간은 내일 만료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 측의 이런 주장에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