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언론, 다케시마의 날 맞춰 '독도 망언' 쏟아내

日 정부·언론, 다케시마의 날 맞춰 '독도 망언' 쏟아내

2024.02.23. 오전 00: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일본 시마네현이 제정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맞춰 일본 정부와 언론이 우리 영토인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을 쏟아냈습니다.

또 일본 외무상은 우리 외교부 장관과의 첫 만남부터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시마네 현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올해도 강행했습니다.

[마루야마 다쓰야 / 시마네현 지사 : 한국이 이승만 라인 선언해, 다케시마를 불법 점거를 한 지 70년입니다.]

일본 정부는 우리의 차관급인 정무관을 파견했는데 2차 아베 내각 발족 직후인 2013년 이후 12년째입니다.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은 브라질에서 열린 G20 외교 장관 회담을 계기로 처음 만난 조태열 외교부 장관에게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 신문은 한일 관계가 개선되고 있지만 독도 문제가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 신문도 한국 정부가 즉각 독도를 반환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일본 언론들도 망언 분위기에 편승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불러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을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 행사를 폐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해상자위대 대원들과 육상 자위대원들이 집단으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방위성 내규에는 부대가 종교 예배소를 참배하거나, 대원에게 참배를 강요할 수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기하라 미노루 / 일본 방위상 : 부대 내규를 어긴 의혹이 있어서, 인사 교육국을 통해 사실 관계를 파악해 이를 바탕으로 엄중히 대처해 나가겠습니다.]

지난달에는 군마현이 조선인 강제노동 희생자 추모비 철거하는 등 일본의 역사적 과오를 지우거나 미화하려는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과 역행하는 역사 인식은 가까스로 마련된 한일 관계 개선의 훈풍에 냉기를 가져다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