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BBC 앵커, 생방송 중 '손가락 욕' 사고..."의도적인 것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공영방송 BBC의 뉴스 진행자가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향해 '손가락 욕'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BBC 국제 뉴스 프로그램 '더 데일리 글로벌(The Daily Global)' 방송 도중 이 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먼저 방송 시작을 알리는 카운트다운이 화면에 표시됐고, 화면이 스튜디오로 넘어가자 프로그램의 진행자 마리암 모시리가 과장된 표정과 함께 손가락 욕을 하는 모습이 그대로 송출됐다.

마리암 모시리는 재빨리 손가락을 거두고 뉴스 진행을 시작했지만, 이미 그녀의 손가락 욕이 전국에 송출된 뒤였다.

이에 영국 시청자들은 "시청자들을 어떻게 생각하는 건가" "BBC에서 있을 수 없는 일" "용납할 수 없는 행동" 등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확산하자, 모시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어제 정각 뉴스가 시작되기 전 동료들과 약간의 농담을 하고 있었다"며 "감독이 10부터 0까지 카운트다운을 했고, 나도 1이 되는 순간 장난으로 손가락을 들어 올렸는데 이게 카메라에 잡힐 줄 몰랐다. 의도적인 것이 아니었고 불쾌감을 드렸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