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AI 언어모델, 사람 전문가 수준도 넘었다" 구글 '제미나이'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구글, AI 언어모델 ’제미나이(Gemini)’ 출시
음성·이미지·영상도 활용하는 ’멀티모드’ 방식
높은 추론 능력으로 프로그램 코딩 능력까지 갖춰
구글 "오픈AI의 GPT-4 성능보다 앞섰다"
[앵커]
구글이 새로운 AI 언어모델 '제미나이'를 공개했습니다.

구글은, 선두주자인 오픈AI의 'GPT-4'는 물론 인간 전문가보다도 언어 이해력이 뛰어난 최초의 AI 언어모델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보도에 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구글의 인공지능 언어모델 '제미나이'입니다.

텍스트뿐 아니라 음성과 이미지, 영상까지 활용하는 '멀티모드' 방식의 AI로 만들어서 채팅 수준을 넘어 말하거나 들을 수 있고, 그림도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수학 문제를 풀거나 데이터를 분석하는 높은 추론 능력까지 갖춰 프로그램 코딩까지 할 수 있다고 구글은 설명했습니다.

울트라, 프로, 나노 3가지 모델 가운데 최상급인 제미나이 울트라는 선두주자 오픈AI의 GPT-4 성능도 넘어섰습니다.

AI 언어모델의 성능을 보여주는 MMLU, 대규모 다중작업 언어 이해도에서 90.04%로 86.5%의 GPT-4를 눌렀습니다.

구글은 인간 전문가의 점수인 89.8%를 넘은 최초의 인공지능 모델이라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순다르 피차이 / 구글 CEO : 인공지능을 사람과 기업, 사회와 모두를 위해 더욱 유용하게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잡았습니다. 우린 한동안 AI가 우리 제품들을 근본적으로 유용하게 만들 수 있도록 적용해 왔습니다.]

구글의 AI가 특히 주목받는 것은 확장성.

유튜브처럼 일반인이 많이 쓰는 구글 서비스들과 접목될 경우 파급력이 상당할 것이란 얘깁니다.

[나탈리아 레비나 / 뉴욕대 스턴 경영대학원 교수 : 물론 가장 큰 장점은 다른 구글제품들과의 통합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하는 것처럼, 비기업 사용자, 최종 사용자를 위한 번들(묶어 팔기) 채택은 구글 중심으로 이뤄집니다.]

인공지능 경쟁 구도도 재편되는 분위기입니다.

바둑AI 알파고를 만든 데미스 허사비스가 주도하는 구글과 '챗GPT'의 오픈AI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연합,

또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와 IBM 등 50여개 회사가 최근 손 잡은 'AI동맹' 등 3파전 양상입니다.

선두주자 오픈AI가 CEO 축출 사태로 주춤한 사이 구글이 신제품으로 포문을 열었고 뒤늦게 뛰어든 'AI동맹'은 소스를 공개하는 개방형 인공지능으로 차별화를 노리고 있습니다.

[단 왕 / 콜롬비아 경영대학원 부교수 : 어떤 면에선 특정 시장에서 특정 사례가 늦은 것이 오히려 이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한 경쟁사나 다른 경쟁사가 뒤처졌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구글이 제미나이 울트라를 출시하는 내년 초에는 오픈AI가 인공지능 언어모델을 앱스토어처럼 쓰도록 한다는 'GPT스토어'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경쟁은 갈수록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