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P28 의장국 UAE "300억 달러 '기후 펀드' 설립"

COP28 의장국 UAE "300억 달러 '기후 펀드' 설립"

2023.12.02. 오후 10: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지금 두바이에서는 기후변화협약 총회가 열리고 있는데요.

의장국인 아랍에미리트가 300억 달러 규모의 '기후 펀드'를 설립한다고 밝혔습니다.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이 공식 출범한 지 하루 만에 나온 발표입니다.

김태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의장국인 아랍에미리트(UAE)가 300억 달러, 약 39조 원 규모의 기후 펀드를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알테라'(ALTERRA)라는 이름의 펀드 조성 계획으로, 2030년까지 2천500억 달러 유치 목표가 제시됐습니다.

이 펀드는 "기후변화 해결에 초점을 맞춘 민간자본 유치 방안"으로 소개됐습니다.

[마지드 알 수와이디 / COP28 사무총장 : 알테라는 민간자본을 배가하고 혁신을 촉진하며 장벽을 낮추는 기후 투자로 개발도상국의 신흥 시장을 변화시키려고 합니다.]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블랙록도 협력사로 참여합니다.

[래리 핑크 / 블랙록 최고 경영자 : 오늘날 선진국에서 투자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 소외된 지역의 기회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합니다.]

이번 발표는 아랍에미리트가 전날 공식 출범한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에 1억 달러의 기부를 약속한 데 이어 나왔습니다.

이 기금에는 독일과 영국, 미국, 일본 등이 동참하며 현재 4억 2천만 달러가 마련됐습니다.

독일은 중국을 비롯해 다른 개발도상국도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 극복을 지원하는 이 기금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와 남아시아 소농들의 기후변화 적응을 돕기 위해 기금 1억 달러를 약속했습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영상편집;윤용준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