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전 재개 이틀째 400곳 공습...하마스 "240명 숨져"

교전 재개 이틀째 400곳 공습...하마스 "240명 숨져"

2023.12.02. 오후 10: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스라엘은 하마스와의 일시 휴전이 종료된 뒤 이틀째인 2일에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공습을 이어갔습니다.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전날 오전 7시 교전이 재개된 후 이날 오전까지 만 하루 동안 가자지구 전역에 걸쳐 400개의 목표물을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하마스 지도부 일부가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칸유니스에서만 50개 목표물을 공격하는 등 남부 지역을 광범위하게 타격했습니다.

AFP 통신은 이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치명적 공습을 가하면서 가자지구에서 잿빛 연기가 올라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정부는 휴전이 깨진 이후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240명이 사망했으며, 540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