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외교장관들 키이우 결집 "7조원 규모 지원"

EU 외교장관들 키이우 결집 "7조원 규모 지원"

2023.10.03. 오전 10: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우크라이나에 대한 명확한 약속으로 이해"
보렐 대표, "내년에 최대 50억 유로 지원 제안"
젤렌스키 "승리는 우리의 협력에 달려 있다"
"동결된 러시아 자산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
AD
[앵커]
유럽연합의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모였습니다.

우크라이나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내년에 우리 돈으로 7조 원 이상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웅진 기자!

유럽연합 27개 회원국 장관들이 EU 밖에서 처음으로 모인 거라고요?

[기자]
네 EU, 유럽연합 역사상 처음입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 열렸는데요.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EU가 키이우에서 우크라이나와 공동회의를 연 것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명확한 약속으로 이해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EU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렐 고위대표는 내년에 최대 50억 유로, 우리 돈으로 약 7조 천200억 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 패키지를 제안했으며, 연내 EU 내에서 관련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EU 외교장관 회의를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승리는 직접적으로 우리의 협력에 달려 있다"며 구체적 요청사항도 밝혔는데요.

우선 러시아는 물론 러시아에 공격용 드론을 제공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의 전후 복구를 위해 동결된 러시아 자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절차를 서둘러 당부했습니다.

겨울을 앞두고 에너지 시설에 대한 러시아의 공습을 막기 위한 방공망 지원을 호소하는 등 지속적인 국방 지원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회담에 참가한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동맹 간 분열을 조장하기 위해 막대한 자원을 쏟아붓고 있다"며 "우리가 그들에게 놀아나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쿨레바 장관은 러시아가 봉쇄한 흑해를 통해 우크라이나 곡물을 수출할 수 있도록 EU의 지원을 요청하고 동결된 러시아 자산의 우크라이나 이전을 위한 법적 작업을 서두르는 것이 EU와 우크라이나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각국 외교장관들은 한목소리로 러시아의 침공에 맞선 단결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국 의회가 우크라이나 지원 항목을 빼고 임시 예산안을 처리하는 등 기나긴 전쟁에 대한 서방 사회의 피로감이 감지되고 있는데요.

이번 회담은 그런 피로감을 불식시키기 위한 성격을 지닌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