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식된 '돼지 심장' 스스로 뛰었다...美서 사상 두 번째 성공

이식된 '돼지 심장' 스스로 뛰었다...美서 사상 두 번째 성공

2023.09.29. 오전 10: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식된 '돼지 심장' 스스로 뛰었다...美서 사상 두 번째 성공
메릴랜드 의과대학 제공
AD
사상 두 번째로 살아있는 사람의 몸에 돼지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이 성공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메릴랜드 의과대학 연구팀은 로렌스 포세트(58)가 유전적으로 변형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뒤 무사히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환자는 스스로 호흡을 할 수 있으며 보조 장치의 도움 없이도 심장이 기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말기 심장병을 앓던 포셰트는 말초혈관질환, 내출혈 등 합병증으로 일반적인 심장 이식을 받을 수 없었다. 그는 수술에 앞서 "나에게 남은 유일한 희망은 돼지 심장, 즉 이종(異種) 이식을 하는 것"이라며 "적어도 지금은 희망이 있고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수술에는 10개의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 심장이 사용됐다. 특히 면역 시스템에 거부 반응을 일으키는 돼지 유전자 3개와 돼지 심장의 성장과 관련한 유전자 1개가 제거됐다. 또 인체가 돼지 심장을 인간의 심장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6개의 인간 유전자를 삽입했다.

메릴랜드 의대는 지난해 1월 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 이식 수술에 성공한 바 있다. 환자는 두 달간 생존하다 사망했다. 부검 결과 이종 이식에서 나타나는 심각한 면역 거부반응은 없었지만, 돼지에게서 나타나는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