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대통령·하원의장 부채협상 잠정 합의...디폴트 피할까

실시간 주요뉴스

미 대통령·하원의장, 부채협상 ’잠정 합의’ 도달
미 언론 "2년간 정부 부채한도 올리고 지출 제한"
복지 수혜자 근로 요건은 공화당 요구대로 강화
CNN "잠정 합의안 밤새 내부 추인 절차 밟을 것"
[앵커]
미국의 국가 채무불이행, 디폴트 시한을 9일 앞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과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이 부채한도 협상에 잠정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내부 추인을 거쳐 의회 처리에 나설 방침이지만 최종적인 타결 여부는 미지수입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6월 5일로 설정된 국가 채무불이행 시한을 앞두고 협상을 벌여온 바이든 대통령과 매카시 하원의장이 잠정 합의에 도달했습니다.

백악관 성명과 직접 발언을 통해 원칙적 합의가 공식화됐습니다.

[케빈 매카시 미 하원의장 (공화당 소속) : 몇 주간 협상 끝에 원칙적 합의에 이르렀습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 있지만, 미국 국민에게 가치 있는 원칙적 합의라고 생각합니다.]

양측은 2년간 정부의 부채한도를 올리고, 대신 정부 지출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막판 쟁점인 '푸드 스탬프' 등 복지 수혜자에 대한 근로 요건은 공화당 요구대로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과 공화당은 잠정 합의안에 대해 밤새 내부 추인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양측은 뜻깊은 합의를 이뤘다며 의원들의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합의는 타협이고, 통치에 따른 책임이라며 미국 국민에게 희소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매카시 의장은 역사적인 정부지출 감축이 담겼고 새로운 세금이나 정부 프로그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양당에는 강경파들도 적지 않아 내부 추인과 의회 처리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이번 합의안은 '72시간 법안 숙려'를 거쳐 시한을 닷새 앞둔 31일 하원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영상편집:이영훈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