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픈AI 기술책임자 "챗GPT 악용될 수 있어 규제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오픈AI 기술책임자 "챗GPT 악용될 수 있어  규제 필요"
전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미라 무라티 최고기술책임자 CTO는 챗GPT가 악용될 수도 있다며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무라티 CTO는 현지시간 5일 공개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와 인터뷰에서 "챗GPT를 처음 내놓았을 때 이렇게까지 큰 열풍이 불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높은 인기는 일부 윤리적 문제를 불러일으켰다"며 "그런 AI 도구들은 오용되거나 나쁜 행위자들에 의해 사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AI를 규제하는 것은 지금도 이르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무라티 CTO는 규제에 나서는 정부의 개입이 혁신을 더디게 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