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찰 풍선'에 꼬이는 중국...美 국민 분노 커져

실시간 주요뉴스

中 "기상관측용 비행선…표류하다 美 영공 진입"
中, 美 국무장관 방중 전격 연기 등에 난감
"부당한 먹칠에 반대" 中, 美 공세에 몰리게 돼
[앵커]
중국의 대미 관계 개선 행보가 '정찰 풍선' 사태로 꼬이게 됐습니다.

미국민들이 영공 침범 중국 정찰풍선에 화가 많이 났는데, 미 경찰은 의심되는 비행체를 총 쏘지 말라고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외교부는 '중국 정찰 풍선'에 대해 기상관측용 비행선으로 편서풍 때문에 표류하다 미국 영공에 진입했다며 조기 수습에 나섰습니다.

[마오닝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우리도 현재 조사 상황을 파악 중입니다. 쌍방이 함께 냉정하고 신중하게 처리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관계 개선의 기회로 삼으려던 블링컨 미 국무장관 방중이 전격 연기됐고 정찰 목적의 용도를 미국이 강하게 문제 삼으면서 난처해졌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 중국 감시기구로 확신합니다. 기구를 감지하자마자 민감 정보 수집을 막기 위해 즉각 조치했습니다.]

중국 외교라인 1인자 왕이 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외교부는 미국 영공 침해 의도가 없었다며 부당한 먹칠에 반대한다고 물러서지 않았지만 당분간 미국과 서방 공세에 몰리게 됐습니다.

[게일 헬트 / 전 CIA 중국 분석가 : 중국은 이와 함께 미래 도발과 추가 침공에 미국이 어떻게 대응하는지 시험하려 합니다.]

중국 정찰 풍선에 미국민들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노스캐롤라이나주 가스토니아 경찰은 "18km 고도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응할 능력이 없다"며 주민에게 중국 정찰 풍선 의심 비행체를 발견해도 총으로 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중국 정찰 풍선 격추 계획을 취소한 이유로 격추 잔해에 따른 주민 피해를 우려해서라고 미 정부가 설명했지만 그보단 중국 풍선을 격추할 경우, 남중국해 상공을 지나는 미국 비행체가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란 분석도 제기됐습니다.

YTN 이종숩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