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보복성 관광·소비 봇물...국제 물가 상승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주까지 춘제 연휴가 계속 이어지는 중국에선 제로코로나 3년 동안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분출하고 있습니다.

중국인들이 은행에 쌓아 둔 돈도 900조 원에 육박해 국제 물가 상승 압력이 될 거란 우려도 나옵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동양의 베니스라고 불리는 중국의 수상마을, 난간을 꽉 채운 인파가 뒤뚱뒤뚱 걸음을 옮깁니다.

세계문화유산 병마용에서도 앞사람의 뒤통수만 구경하다가 나오기 일쑵니다.

[중국 관광객 : 밖에 놀러 나온 게 후회된다! 집에 가고 싶다!]

올해 춘제 연휴 관광 산업은 이미 2019년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갔다는 평가입니다.

작년 대비 호텔 예약은 2배, 국내선 항공권 예매는 4배 이상 늘었습니다.

국제선 승객도 2배나 뛰었는데, 다음 달 6일부턴 더 많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금지돼 온 중국인들의 단체 해외 관광이 풀리기 때문입니다.

제로코로나 3년 동안 억눌린 여행 욕구와 함께 보복적 소비도 분출할 전망입니다.

중국인들이 은행에 쌓아 둔 현금이 7,200억 달러, 900조 원에 육박한다는 추산도 나왔습니다.

이 돈이 시중에 풀리면 가뜩이나 치솟은 국제 물가를 더 밀어 올린 거란 우려가 제기됩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 유럽중앙은행 총재 (지난 19일) : 추가 수요 관점에서 국제 경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겠지만, 인플레이션 압력도 높아질 겁니다.]

올해 중국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서 춘제 연휴 이후에도 위안화 강세가 이어질 거란 관측에 무게가 실립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