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백악관 "중국, 평화적인 시위 보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백악관 "중국, 평화적인 시위 보장해야"
중국에서 코로나19 봉쇄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 백악관이 평화적인 시위를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현지시간 28일 모든 사람은 중국을 포함해 미국과 전 세계에서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이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전략'으로 코로나19를 억제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미국의 이러한 입장은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봉쇄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무차별로 연행하고 있는 데 대해 자유로운 평화집회를 보장하라는 압박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에서는 지역 자체를 봉쇄하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3년 가까이 이어가고 있으며 이에 분노한 군중들이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등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