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전장에 아들 보낸 러 어머니들, 눈물로 '철군' 호소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 전장에 아들 보낸 러 어머니들, 눈물로 '철군' 호소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견된 러시아 병사들의 어머니들이 종전과 철군을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전에 동원되거나 징병된 군인들 어머니들은 여성의 날인 27일 여성 반전운동단체 '페미니스트 반전저항(FAR)'과 함께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청원서를 올렸습니다.

이들은 러시아 상원 사회정책위원회와 하원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앞으로 보낸 청원서에서 우크라이나 철군과 군인들의 귀가를 요구했습니다.

이어 "파괴와 고통, 피, 눈물을 동반한 특별군사작전이 9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로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이들은 "푸틴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최소 31만8천 명이 소집됐으며, 많은 지역에서 동원군 가족들이 자비로 방탄복을 비롯한 모든 것을 구매하면서 남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원서에는 지금까지 4천 명 가까이 서명했습니다.




YTN 한영규 (ykha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