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코로나 봉쇄 반대 시위 확산..."시진핑 물러나라" 구호까지 등장

실시간 주요뉴스

24일 우루무치 아파트 화재 이후 시위 전국 확산
시위 도중 '시진핑 퇴진' 구호 등장
中, 강제 진압·SNS 차단…"50개 대학서 시위"
[앵커]
3년 가까이 이어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발하는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경찰의 강제 진압에도 새로운 시위가 속속 이어지며 시진핑 주석의 퇴진을 요구하는 구호까지 등장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 자]
지난 일요일 자정을 넘긴 시간.

베이징 시민들이 하얀 종이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의 검열에 대한 저항의 상징으로 아무것도 안 적힌 흰 종이를 든 이들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봉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베이징 봉쇄 중단! 중국 전역 봉쇄 중단!"

지난 목요일 코로나로 3달 넘게 봉쇄된 우루무치 아파트 화재로 10명이 숨지며 촉발된 봉쇄 반대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는 양상입니다.

지나친 봉쇄가 피해를 키웠다는 소식에 중국 민심이 들끓고 있습니다.

[베이징 시위대 : 감염 우려가 있는 밀접 접촉자만 격리하면 충분합니다. 한 지역의 모든 사람을 꼼꼼히 검사하는 것은 불필요합니다.]

위구르인들이 모여 사는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서는 시위 도중 시진핑 주석의 퇴진을 요구하는 구호까지 등장했습니다.

"공산당 퇴진! 시진핑 퇴진!"

중국 당국이 시위대를 체포하며 강제 진압에 나서고 SNS에 올라오는 시위 관련 영상을 즉시 삭제하고 있지만, AP 통신은 베이징대와 칭화대 등 50개 대학에서 시위가 벌어졌다고 전했습니다.

베이징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봉쇄 조치에 항의하는 주민들의 반발에 봉쇄가 취소됐습니다.

가혹한 봉쇄에 대한 중국인들의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내면서 3년 가까이 이어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이 중대 기로를 맞고 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