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월마트 총격범은 매장 직원 ..."다중살인, 올해 40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월마트 총격 사건의 범인이 매장 관리 직원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번 총격으로 6명이나 희생됐는데 4명 이상이 숨진 다중총격 사건이 올해 들어 40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지시각으로 22일 밤, 미국 버지니아주 체서피크의 월마트.

추수감사절 연휴를 앞두고 쇼핑객으로 붐비던 대형마트에 총성이 잇따랐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총격범을 포함해 7명이 숨지고, 4명이 상처를 입었습니다.

현장에 있던 한 직원은 근무 교대 직전에 직원들이 모여있던 휴게실 문을 매니저가 열더니 아무 말 없이 총을 쐈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솔스키 / 체서피크 경찰서장 : 용의자는 자해로 추정되는 총상으로 사망했습니다 .총격범이 월마트 직원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가해자와 희생자가 직원으로 드러난 월마트는 "비극적인 사건으로 충격을 받았다"며, "피해자들과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 직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애도했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버지니아의 주지사는 흉악한 폭력 행위는 우리 사회에서 설 자리가 없다며, 체사피크에서 벌어진 일 때문에 우리의 가슴이 찢어진다고 마음을 표했습니다.

[크리스 프라이스 / 체사피크시 행정담당관 : 엄청난 비극과 상상할 수 없는 슬픔으로 우리가 모두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은 콜로라도의 한 성 소수자 나이트클럽 총기 난사로 5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친 지 사흘 만에 발생했고,

지난 5월에는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를 든 괴한이 난입해 21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AP통신은 자체 통계를 들어, 미국에서 4명 이상 사망하는 다중 살인 사건이 올해 들어 마흔 건이 벌어졌다며, 이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조용성입니다.



YTN 조용성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